태그 : 왕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북방수호전 1권 지폭성(6)

"그런데 좋은 곳이군요. 이 고요함이 부럽다는 생각도 듭니다.""연안부의 지인이 이곳을 보살펴줬네. 다행히 어머니도 마음에 들어 하셨지. 책 같은 것들도 그 사람이 옮겨준 걸세. 이제 난 아침이면 봉을 휘두르고 낮에는 밭을 일군다네. 잘 지내고 있지. 허나 솔직히 이걸로 괜찮은 건가 하는 생각도 든다네."아침 식사도 모친이 준비하는 것 같다. 뭔가 칼...

2장도 끝

"여덟살에 부모를 잃은 뒤로 훔치거나 사람울 죽이며 살아온 것 같습니다. 그게 나쁘다는 자각도 없고요.""그렇다면 괴롭다는 생각으로 살아온 것도 아니겠군.""짐승이지만 이 나라가 낳은 짐승이죠."지폭성도 2장까지 끝. 뭔가 좀 파팍 하고 싸우는 부분이 있으면 좋겠다 싶은데 생각해보니 아직 1권 반 밖에 안됐지 이거(...)하도 오래 잡고 있었던 탓인지 ...

북방수호전 1권 지폭성(5)

다음날 아침, 걷기 시작하자 곧 숲이 사라지고 시야가 훤히 트인 곳으로 나왔다. 시냇물이 흐르고 있고 그 건너 평평한 곳에 집이 한 채 있었다.노지심은 숲을 나오자 발걸음을 멈추었다.뱃속 깊숙한 곳까지 기운이 느껴졌다. 왕진이 봉을 휘두르고 있다. 그 기운이 숲까지 압도하고 있다. 포욱은 겁먹은 듯 몸을 낮추고 있다."가자."말하고는 노지심은 걷기 시작...

북방수호전 1권 지폭성(1)

지폭성(地暴星)노지심은 먼저 북경대명부로 들어갔다.노준의가 있기에 정보를 남길 장소가 하나 더 생긴 것이다.대종에게서는 파발꾼 두 사람을 빌렸다. 강주 감옥에 있던 죄인들이었는데 형기(刑期)가 끝나자 파발업에 들어온 자들이다. 뜻에는 상관없이 그저 자신을 위해 일할 자를 선택한다. 그리고 돈만 준다면 어디든 간다. 사람을 찾거나 소문을 모으거나 하는 일...

북방수호전 1권 천고의 별(10) 終

"자신이 없는 게냐?""없습니다. 제 뜻대로 움직일 수는 있지만 저 숫자를 상대로는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르니까요. 여태까지 마을의 젊은이 백여 명이 필사적으로 싸워 물리친 놈들이라고요.""그거면 됐다. 자신이 있을 리 없지. 있어서도 안되고. 허나 넌 사가촌 보정의 아들로서 적과 싸워야만 한다. 네가 어느 정도인지는 해보면 알게 될 거다. 스스로 깨닫는...

왕진 "너 혼자 가는 거다"

사진 : .............

북방수호전 1권 천고의 별(9)

4장.강함에 한계는 없다. 사진은 절실히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다.왕진은 지금까지 아버지가 돈을 주고 고용한 스승들과는 전혀 달랐다. 모자 두 사람이 매일 얻는 양식만으로 충분하다며 교습비도 받지 않았다.돈을 위해 가르치는 무술이 아니다. 왕진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자신에게 전하려는 것이다. 그렇게 느꼈을 때부터 사진이 품고 있었던 왕진에 대한 증오...

북방수호전 1권 천고의 별(1)

수호전 1권 서광(曙光)의 장천고(天孤)의 별예로부터 소금길이라는 것이 있다.소금 없이 사람은 살 수 없고, 소금이란 암염 말고는 바다에서 밖에 얻을 수 없다. 그리고 내륙으로 운반하게 된다.노지심의 머릿속에선 소금이 떠나본 적이 없었다.아버지는 산둥반도 끝자락 밀주(密州)에서 소금 만드는 일에 종사했다. 그런데 그 소금을 빼돌리는 것이 주 관리들에게 ...

북방수호전 1권 천강의 별(9) 終

수호전 1권 서광(曙光)의 장천강(天罡)의 별"이건 무술 수행입니다, 사예 님. 솔직히 말씀드려 본인이 수행하고자 하는 생각이 없다면 얼마를 가르치든 쓸데없는 일입니다.""그런 거라면."사예의 얼굴에 기쁜듯한 미소가 떠올랐다."녀석은 배울 수 있는 건 모두 배우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학문도 포함해서요. 그것만큼은 저도 키우는 방식이 틀리지 않았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