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영웅삼국지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작가와의 삼국지 일문일답 (6)

Q. 삼국지와의 만남은 언제쯤이셨나요?A. 난 중학생 때 처음 읽어본 거 같아요. 용서할 수가 없었죠. 재미있긴 했지만 용서가 안됐어요. 대학생이 되고서 다시 읽어봤지만 역시 용서가 안되더군요. 유비가 우는 걸 용서할 수가 없었어요. (웃음) 울고 기절하는 거 말입니다. 젓가락을 떨어뜨렸다던가 뭐던가 하는 정도로 말이죠. 펑펑 눈물을 쏟거나 기절하거나,...

작가와의 삼국지 일문일답 (5)

Q. 3권에서 여포가 죽었죠. 독자들에게서 여포를 죽이지 말아달라는 편지가 쇄도했다면서요?A. 그랬었죠. 삼국지라는 소설이 된 건 정사와는 달라요. 삼국연의 속에서 그려지는 여포는 아버지 두 사람을 죽인 악인이죠. 극악무도하고 난폭하기 짝이 없어서 멸망했다는 식으로 전개되고 있습니다.그런데 정사 여포전을 살펴보면 최후의 순간까지 여포와 함께 하던 사나이...

작가와의 삼국지 일문일답 (4)

Q. "북방삼국지"의 마초는 어쨌든 자신들이 자유롭게 살아갈 수 있으면 된다는 느낌인데요.A. 마초는 성도에 들어간 유비를 따를 때까지는 엄청난 활약을 보이고 있죠. 조조와 대립하며 활약했고 모략에 패하기는 해도 군사적으로는 이긴 것도 제법 되거든요. 그런데 거기부터 남아있는 사실이 거의 없어요. 열전 속에서 사라져버린 인간이란 건 무척이나 매력적입니다...

사내들의 격렬한 삶의 방식이야말로 진정한 재미

강함이란 의미에선 의형제의 또 한사람 장비 역시 강하다. 그의 강함을 잘 보여준 사건이라 하면 장판 전투 하나면 끝이다. 적벽 전투 직전, 유비가 형주에서 쫓겨 오로 도망치던 도중에 조조 기마군단의 맹렬한 추격을 받았다. 장판까지 추격당했다는 걸 알게 된 장비는 몇 안되는 수하만으로 방어전을 펼치고 유비 일행이 장판교를 건너가는 걸 지켜본 뒤에 마지막엔...

누가 가장 강한 것인가

아직 삼국지를 쓰기 전에 중국문학가 이나미 리츠코 씨와 얘길 나눈 적이 있다.그때 "누가 가장 강하냐니, 여포가 아닐까?" 하고 리츠코 씨가 말씀하셨는데 그녀는 정사삼국지의 전 번역에 참여했고 이후 삼국지연의를 홀로 번역할 정도의 삼국지 팬이다. 보통의 여성이라면 조운이라고 대답할 법한데 여포가 최강이라는 건...원래 여포에게는 어딘가 여심을 자극할 만...

작가와의 삼국지 일문일답 (3)

Q. 지금도 잔도는 어느 정도 올라갈 수는 있는 거죠?A. 잔도라는 건, 절벽에 가로로 낸 굴을 뚫어(横穴) 거기에 들보를 올리고 길을 만든 거지만 흔적만 남아있을 뿐이에요. 잔도가 조금 남아있는 부분도 있지만 관광을 위해 만들어놓은 게 대부분이죠. 거길 지나가려면 잔도 없이는 못 지나가요. 그런 지형이란 건 알 수 있었어요.Q. 예전에는 파리에서 베이...

작가와의 삼국지 일문일답 (1)

Q. "북방삼국지"는 1996년 11월부터 1998넌 10월에 걸쳐 전 13권이 단행본으로 출간되었습니다. 이번에 문고화 완료에 따른 북방삼국지에 대한 말씀을 듣고 싶은데요. 원고지 7천 3백장 이상의 방대한 이야기죠. 집필에 있어서 상당한 압박이 있었을 것 같은데요?A. 방대함에 대한 압박이란 건 없었어요. 그보다 마감에 대한 압박, 2달에 1권씩 새...

여포의 혼이여, 영원히

"조조!" 방천극이 조조를 향하고 있었다. 목 언저리가 무엇에 찔린 듯한 느낌. 자신도 모르게 목이 움츠러들었다. 한 번 더 자신의 이름을 부르며 여포가 이쪽을 향해 달려왔다. 몸에는 여러 개의 화살이 꽂힌 채로. 그래도 여포는 대부분의 화살을 방천극으로 쳐서 떨어뜨리고 있었다. 그가 온다. 조조는 그렇게 생각했다. 여포는 결코 죽지 않으리라는 느낌이 ...

여포에게 반한 남자

"조조는 정사마저도 자신의 손으로 좌지우지하려는 야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만능의 왕이 되길 바라고 있는 거지요.""천하를 얻는다는 게 바로 그런 것 아닌가?""아닙니다. 평정하는 힘과 정사를 돌보는 힘은 별개의 것이어야만 합니다. 만능의 왕은 때로는 판단력을 잃게 됩니다. 만능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중략) 정사는 정사에 소양이 있는 사람에게 맡겨야 ...

미녀 초선이 등장하지 않는 이유

수도에서 절찬 포학한 생활을 보내던 동탁은 어느날 기습 같은 여포의 일격으로 어처구니 없이 죽음을 맞았다. 그 시체는 시장에 버려졌고 정사(위서 동탁전의 배송지 주)에 따르면 "버려진 동탁은 비만인 몸이었기에 시체에서 흘러나온 기름이 땅에 배어 풀이 붉게 변했다. 그 시체를 지키고 있던 관리는 날이 저물자 커다란 심지를 만들어 동탁의 배꼽 위에 두고 등...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