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노지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정리 한번 하고 갑시다

"조개라는 사람은 신용할 수 있는 거요?""송강 님은 운명적인 벗이라고 말하고 있어.""하지만 형님, 송강 님은 사람을 좀 쉽게 믿는 분 아니오? 그게 좋은 점이지만.""신용할 수 있는지 어떨지는 네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거라. 지금 경조부에 와있으니까.""와우."드디어 이름만 나오던 무송도 등장했으니 여기서 정리를 한번 해보자. 괄호 안에 있는 건 등장...

북방수호전 1권 지폭성(6)

"그런데 좋은 곳이군요. 이 고요함이 부럽다는 생각도 듭니다.""연안부의 지인이 이곳을 보살펴줬네. 다행히 어머니도 마음에 들어 하셨지. 책 같은 것들도 그 사람이 옮겨준 걸세. 이제 난 아침이면 봉을 휘두르고 낮에는 밭을 일군다네. 잘 지내고 있지. 허나 솔직히 이걸로 괜찮은 건가 하는 생각도 든다네."아침 식사도 모친이 준비하는 것 같다. 뭔가 칼...

2장도 끝

"여덟살에 부모를 잃은 뒤로 훔치거나 사람울 죽이며 살아온 것 같습니다. 그게 나쁘다는 자각도 없고요.""그렇다면 괴롭다는 생각으로 살아온 것도 아니겠군.""짐승이지만 이 나라가 낳은 짐승이죠."지폭성도 2장까지 끝. 뭔가 좀 파팍 하고 싸우는 부분이 있으면 좋겠다 싶은데 생각해보니 아직 1권 반 밖에 안됐지 이거(...)하도 오래 잡고 있었던 탓인지 ...

북방수호전 1권 지폭성(5)

다음날 아침, 걷기 시작하자 곧 숲이 사라지고 시야가 훤히 트인 곳으로 나왔다. 시냇물이 흐르고 있고 그 건너 평평한 곳에 집이 한 채 있었다.노지심은 숲을 나오자 발걸음을 멈추었다.뱃속 깊숙한 곳까지 기운이 느껴졌다. 왕진이 봉을 휘두르고 있다. 그 기운이 숲까지 압도하고 있다. 포욱은 겁먹은 듯 몸을 낮추고 있다."가자."말하고는 노지심은 걷기 시작...

북방수호전 1권 지폭성(4)

2장.포욱의 몸을 내리누르며 장작으로 모아뒀던 나뭇가지를 들어 내리쳤다. 하나가 부러지고 나면 다른 나뭇가지를 들어 휘둘렀다. 그렇게 삼사십 번 휘두르자 피를 토하며 쓰러진 포욱은 움직이질 못했다.함께 여행을 시작하고부터. 그렇게 말하기보단 포욱이 제멋대로 따라오기 시작하고부터 닷새째 되는 밤이었다. 사라지라고 말해도 자신더러 종자가 되라고 한 건 당신...

북방수호전 1권 지폭성(3)

"뭐?""내 눈앞에서 죽어 보이면 이 고기를 주지. 죽은 뒤에 이 고기를 먹는 건 제법 어렵겠지만 말이야.""이 새끼가, 죽여버린다.""착각하지 마라. 네게 죽으라고 말하고 있는 거다. 거기에 네 실력으로는 날 절대 이길 수 없어. 네 꼬락서니를 봐라."사내가 고개를 숙이더니 다시 눈물을 쏟기 시작했다. 노지심은 내던져진 사내의 칼을 들어 고기를 두 조...

북방수호전 1권 지폭성(2)

반나절을 걷자 벌써 산이다. 산은 평지와는 또 다른 혜택을 주기 때문에 마을도 많았다. 노지심은 그런 곳에서 사람들이 일하는 모습을 바라보는 것을 좋아했다. 바다 옆에서 자랐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때로는 놀랄 만큼 신선한 것을 만나기도 했다.산에 들어선지 사흘째 되는 날이었다. 노지심은 짐승이 자신을 노리는 듯한 이상한 느낌을 받았다.하지만 그것이 무엇...

북방수호전 1권 지폭성(1)

지폭성(地暴星)노지심은 먼저 북경대명부로 들어갔다.노준의가 있기에 정보를 남길 장소가 하나 더 생긴 것이다.대종에게서는 파발꾼 두 사람을 빌렸다. 강주 감옥에 있던 죄인들이었는데 형기(刑期)가 끝나자 파발업에 들어온 자들이다. 뜻에는 상관없이 그저 자신을 위해 일할 자를 선택한다. 그리고 돈만 준다면 어디든 간다. 사람을 찾거나 소문을 모으거나 하는 일...

북방수호전 1권 천웅성(8)

3.말이 10기 정도였다.창주(滄州)가 가까워지고 있다.노지심은 임충에게 눈짓을 했다. 임충은 목의 칼이 방해가 되어 고개를 끄덕이는 대신 마찬가지로 눈짓으로 대답했다. 호송 중에 목칼까지는 역시 떼어낼 수 없었다. 그래도 호송 관리 일이 형편없는 일로 알려져 있어 다행이었다."난 여기서 헤어지지. 이제 곧 창주야. 돈은 충분히 쥐어줬으니 심하게들 굴지...

북방수호전 1권 천웅성(7)

"누군가 유명한 의사의 제자인가?""모르겠어. 당신께서 맞으신 건지 송강 님은 16살 때부터 침을 놓기 시작했다고 들은 것 같더군. 감옥 안에서도 침을 가지고 있는지 어떤지 모르겠지만.""다른 동지들은 어떤가.""청주에 있는 화영이 여러모로 어려운 것 같아. 아무래도 암염길의 입구가 청주에 있는 것 같은데 청주군의 장교로서 언젠가 새로운 동지와 싸우게 ...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