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감

얼마 전에 새로 나온다던 정사 삼국지. 판매처마다 정확한 발매일도 없고, 지방이다보니 책이 바로 들어오지도 않는가보다 했는데. 마침 카페에 구매하신 분이 계셔서 보니까 역시나 배주 전부가 번역이 되진 않은 것 같다. 김원중 씨 책과 마찬가지로 골라서 번역한 모양인데 선택의 기준은 뭐였을지 궁금해진다.
한번 싹 읽어보고 싶은데 이게 영 쉽지가 않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