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를 달려나간 전인(戦人) 영웅삼국지

12세 때 싸움터에 나가 사람을 죽였다. 죽이지 않으면 살아서 돌아올 수가 없었다. 반드시 죽이고 돌아와야 한다고 어머니는 늘 말해주었다. 어머니는 흉노족이었다. 아버지는 누군지 모른다.
10세 때 어머니가 칼 한 자루를 주었다. 아버지 것인 듯했다. 여포는 그 칼을 차는 즐거움보다 어머니로부터 어엿한 대장부로 인정을 받았다는 것이 더욱 기뻤다.
-북방삼국지 1권에서-

한 왕조를 빼앗은 동탁 토벌을 위해 연주(兗州)의 산조(酸棗)에서 사주(司州) 호뢰관에 군을 진군시킨 조조를 필두로 한 군웅. 그 기세를 꺾어놓은 것은 전신에서 피가 뿜어져 나온 듯한 붉은 준마, 적토에 올라앉은 여포였다. 이 일전으로 여포는 조조, 유비, 관우, 장비와 같은 삼국지의 중심적인 인물들의 눈에 그 존재를 확실히 각인시켰다. 여포 기마군단의 일사분란한 가혹한 전투력을 나는 한 무장의 말로 다음처럼 표현했다.

1만이 마치 한 마리의 거대한 짐승처럼 움직이고 있는데 그 선두에는 반드시 여포가 있다.

그 후 8년 동안 여포와 사투를 반복하게 될 조조는 이때 높은 곳에서 그 전투를 바라보며 다음과 같이 분석했다.

여포란 사람이 싸우는 모습을 보면 용맹할 뿐 아니라 주도면밀하기까지 하다. 특히 그 기마대의 움직임은 실로 5만의 병력에도 필적할 것으로 생각된다.

이번에는 역사의 흐름에서 조금 떨어져서, 이 여포를 중심으로 전장을 달려나간 전인(戦人)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

유관장 파트가 끝나고 넘어왔습니다. 원래는 조조 차례인데 조조는 일단 넘어가고 궁금했던 여포부터 보려고 합니다. 작품 내에서 이런저런 개성 넘치는 인물들이 많지만 여포 만한 캐릭터도 드물죠.

덧글

  • 최강조운 2018/05/27 01:52 # 답글

    삼국지 9의 여포 일러스트는 북방삼국지를 참고한게 분명하다고 생각합니다.

    처음 북방삼국지 봤을 때, 여포 사망씬과 관우 사망씬은 몇번이나 다시 보게 되었죠.
  • 뇌세척 2018/05/28 20:31 #

    거의 유일하게 해본 삼국지가 9편인데 전혀 기억이 안 나서 검색해보고야 아하 싶었어요. 이미지가 비슷한데요? ㅎㅎ
    여포와 관우가 죽는 장면은 워낙 강렬해서 저도 기억에 남아있어요.
    북방 선생님은 무슨 이유로 여포를 이렇게 묘사했을지 기대되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