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사리의 꿈

새해부터 이런저런 일에 치이면서 파도에 휩쓸린 송사리가 된 기분입니다.
몰아닥쳐오는 일이 언제쯤 잠잠해질까 싶어요. 그게 또 좋지 않은 일이라 우울하기도 하고.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