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촉오 삼국사 삼국잡담

삼덕들은 반가워할 삼국지 신간으로 요새 읽고 있는 책이다. 사실 읽고 있다기보단 읽으려고에 가깝지만. 엄청 두껍다. 색인 포함해서 8백 페이지.
암튼 펴낸이 후기쪽부터 잠깐 봤는데 참고문헌이 엄청나다. 한중일을 넘나들며 이런저런 책 소개를 늘어놓는데 뭔가 덕업일치에 성공한 삼덕을 보는 것만 같아서 부러운 마음을 금치 못했다(펴낸이 양휘웅 씨는 이중톈의 삼국지강의의 번역자).
그중에 웃음이 절로 나던 삼국지해제에 관한 부분을 짧게 옮겨본다. 덕분에 책에 대한 신뢰도가 상승했다.

세계 최초로 시도되는 삼국지 학제 연구라는 부제를 싣고 있으나 안타깝게도 제대로 된 삼국지의 해제를 쓸 역량이 안 되는 인사들이 과도한 의욕을 부려 출간한 결과물로 보인다.

끝으로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도 건강하시길.

1 2 3 4 5 6 7 8 9 10 다음